Windhoek

from Talk about Everything 2013. 3. 9. 19:09


Windhoke


i has arrived at Windhoek.


i was cycling with Ray (From Hongkong) for a month.


i was hesitating whether leave or not in Livingstone... well. i decided to stay just one day more!...

then i spent lazy times on the sofa in Backpacker on afternoon...


hey are you "Erick?", guy who son of the hostel owner told me that...


"yes i am, what's up?", "hmm... there are phone call for you...", "What? who? okay give me the phone"


"Yes i'm Erick. who is it?"


 "I'm Ray, Another cyclist just behind to you, i heard about you from swiss cyclist. i gonna get the backpackers tonight. can i meet up there?"


"Sure!"


since that we've been cycling together till the windhoek...


he looked like 20s or 30s, but he's age is much more than i expect... but, i couldn't hide age of the his body.

After crossing the border between Zimbabwe and Botswana. Ray was caught to the cold. so spent little times in Kasane. 


he've cycled like a Monster for me! usually before i meet him, i barely did 100km per a day.

but for him 1ookm is just normal... after meeting up him, usually we did 130-150km in a day, or sometimes we did 200km in a day!(it's just really hard!!!, i was almost dying...


"Kasane-Nata" is one of the most dangerous route in my trip, because of the wild animals...

fortunately, we got a life from the South Africa driver to 'Nata'. then i saw Lions, Hyenas, Elephants on the car...


we found the most beautiful and fantastic campsite in my trip near the 'Gewta' which is about 100km east from the 'Nata' 

cheap but perfect campstie. and absolutely nice and silent place... lovely Bar in a reasonable price and fantastic foods... 


"Baobab Planet" is Best campsite ever! even i miss that place now.


until the Border of Namibia, we cycled full speed to get there. because 'Ray' felt the really bored to cycling in Africa. normally we'd done 100-130km cycling on a day. but scenery was absolutely same as the yesterday.


Ray wanted to get a some lift, but i really didn't want to do that. so we decided to do 200km cycling for 2 days. when i did a 200km cycling on a day. i got the huge huge pain which is much much bigger ever than before. 


After crossing the Namibian border, really annoying mosquitos has been vanished! maybe mosquitos also have a nationality.


first town in namibia is 'Gobabis', we stayed and loved this town which is nothing special to see, beautiful and even not famous. but it was just clean, quite and camping site that located at the side of supermarket which is opened till 10 p.m(someone might think why you mentioned supermarket opened till 10 pm, in Namibia, pretty huge supermarkets which are big as much as supermarket in korea normally will be closed at 6-7 pm!) 

in additional to nice beef in a good price... 


Finally i could see the windhoek, that is last capital visit in my trip. actually i was a person who is far away from the capital in korea. but i've been Capital in every country in this trip. 


i left the my bicycle for a while, we organize the team and hired the car. then we started to go to Skeleton Coast line. Namib and Skeleton desert are one of the longest desert in the world. i found the "Pure Isolation" in the desert. Desert in Namibia was Fantastic Desert Ever!


after back to Windhoek. we just had a rest there. it was heavy rained on one day in Windhoek, bottom campsite in the our hostel was flooded. fortunately i pitched my tent in upper side, unfortunately Ray's tent and his bicycle was in Bottom side. so he decided to finish his cycling trip at the Windhoek.


now just about 1000km left to go to Cape town. 


i can see the edge of my trip.... Almost there,


to be continued...




리빙스톤에서의 어느 오후... 아침에 잠깐 '하루 더 머물까? 출발을 할까?' 

잠시 고민하다 그냥 하루 더 쉬기로 하고 오후 느즈막히 소파에 걸터앉아 게으름을 피우고 있는데, 주인장 아들래미가 나에게 전화가 왔다며 전화기를 건네준다...


"여보세요?? 누구세요??", "어 난 '레이'라고 네 뒤에 있는 자전거 여행자다 스위스 자전거 여행자 '뤼네히'한테 네 이야기 듣고 지금 리빙스톤 가는중이야, 

너 오늘 리빙스톤에 머물거지?"

"응 당영하지!", "오, 그래 그럼 저녁때 도착하니까 그때 보자구!"


대충 이런식의 이야기를 하고 레이를 만났다.


그리고 그 후 레이와 함께 나미비아 '빈트후크'까지 여행을 같이 하게된다. 

보츠나와 국경을 넘자마자 겉보기에는 20-30대로 보이는 40대인 레이 삼촌이 감기에 걸려 잠시 고생을 한다.


보츠와나 여행에 가장 위험했을 수도 있었던 'Kasane-Nata'구간은 100km만 라이딩을 하고 히치를 해서 건너뛴다.

 히치하이킹한 차 안에서 몇마리 하이애나와 사자를 보고 살짝 움찔한다.


'Nata'에서 100km 조금 않되는곳 "Gweta'라는 도시 근처에 최고의 캠핑장을 찾는다. 'Baobob Planet!" 완벽한 캠핑장, 

비싸지 않은 맛있는 음식들... 정말 신나게 쉬고 신나게 먹다 간다. 지금도 그립다 'Baobob Plnet'


나미비아 국경까지는 정말 게거품을 물면서 달린다, 하루종일 150km정도를 달려도 변하지 않는 풍경에 변하지 않는 평지, 

게다가 뒤에서 불어주는 바람. 나는 그냥저냥 끝없는 평지여서 생각없이 달리기 좋은데, '레이'는 연신 지루하다고 불평이다.


그래서 나온 방법. 하루에 200km 씩 달리기... 나는 지루해도 히치하기는 싫고, 레이는 지루해서 히치하고 싶어하고. 

방법은 서로 한발짝씩 양보해서 미친듯이 달리기... 정말 간만에 온몸의 육수가 다 빠져나가는 느낌을 경험한다.


나미비아 국경을 넘으니 거짓말 처럼 보츠나와에서 미친듯이 들끓었던 '모기'들이 사라진다. 모기들도 국적을 가지나 보다.


나미비아의 첫도시 'Gobabis'에서 우리는 잠시 멈추어 선다. 딱히 볼거리가 유명한것도, 도시가 화려한것도 아니지만. 

유럽의 작은 마을처럼 아기자기하고 깔끔하게 정리된 도시. 저렴한 캠핑장, 그리고 캠핑장 바로옆 밤 10시 까지 운영하는 마트도(이게 무슨 대단한 일인가 싶지만, 우리나라로 치면 이X트, X플러스 과 비슷한 규모의 대형마트들도 저녁 7시면 문을 닫는다...) 게다가 여전히 저렴한 소고기 가격까지, 매일 숫불을 피워 고기를 구워먹는다.


드디어 도착한 윈트후크! 이제 내 여행에서의 마지막 수도 방문이다. 한국에서는 '수도'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었는데, 

여행다니면서 다른나라 수도와 대사관은 내집처럼 드나든다.


드디어 보이는 빈트후크!


잠시 자전거를 두고, 차를빌려 북쪽 해변을 둘러본다... 


'완전한 고립', '완벽한 고독'이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내 머릿속에서 그려오던 사막이미지와 꼭 들어맞았던 

'스켈레톤 비치' 정말 아무것도 없어서 여행중간 주유소에 도착하기전에 자동차의 연료가 바닥이난다... 


낚시하러 놀러온 '남아공' 아저씨들에게 휘발유를 10리터정도 얻는다. 우리가 돈을 줄려고 하자, 걱정하지 말라며 그냥 가라고한다. 

한사코 거부를 하길레 일단 다음 주유소에서 보자고 하더니 뒤에서 소리없이 사라지셨다... 우리의 편견과는 달리 친절기만 했던 남아공 사람들.


사구도 올라보고. 무사히 빈트후크...


비가올것같지 않던 빈트후크에 비가 내리더니, 숙소에 물이찬다... 나는 다행히 위쪽에 텐트를 쳐서 화는 면했지만 레이의 텐트와 자전거는 물에 잠겨버렸다...


결국 여행에 지칠대로 지친 레이는 나미비아에서 자전거 여행 종료를 선언하고 헤어지는길...



이제 남은 거리 1000km남짓... 끝이 보이기 시작한다.




끝없는 평원




서로 보고 같이 놀라는 입장


Combination!



Camping in Baobob Planet!


Vintage Pic in Baobob!


BaoBab!


Children in the school in Botswana!


자전거 여행의 현실... reality of Cycling trip...


Steak!


How to make self shot pic.


Good bye Botswana, Welcome to Namibia!


Gobabis.


Cowboy in the Uis!


Mars


first meet up Atlantic ocean in my life.


Pure Isolation


with Dune7



to go to Skeleton coast


Dooms day


the W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인젤 2013.03.10 00: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진이 정말 멋있으세요 ^^

  2. 좀좀이 2013.03.10 01:2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차로 가는 중 거리에서 보인 몇 마리 사자와 하이에나...자전거로 갔다면 위험할 수도 있었겠어요.
    지금도 여행중이산가요? 애시드울프님 보면 여행을 정말 잘 하시는 것 같아요 ^^

  3. Ray 2013.03.25 06: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The Way"....that is a very cool picture dude.....nice work! Where are you now?

  4. 구릉구릉 2013.05.30 23: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단편적 사진이지만 그순간 만큼은 지금 여행에 행복해 보입니다.
    한순간이라도 행복하다면 그것만으로도 좋지요.
    마지막 여행길까지 순간순간 만족스럽기를,,,

  5. 김흥수 2013.11.30 14:0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야~~ 마지막 사진이 특히 너무 좋네여~
    가끔 수업때 님의 slr에 올라와 잇는 에세이를 보여주곤 햇엇습니다
    학생들도 가끔 안부를 묻더군요~ 끝까지 화이팅하십시오^^*